top of page

​루덴시아 소개

인사말

루덴시아 인사말
세상 모든 일이 놀이 같다면
매일 새롭고, 매번 신나며,
매 순간 설렐 것이다.

놀이는 새로움을 창조하는 힘이기 때문이다.

놀이는 그 자체로 즐거움이기 때문이다.

놀이는 희망을 싹 틔우는 생명력이기 때문이다.

놀이는 문화가 되고 예술이 되어 삶을 풍요롭게 하지만 

아이들은 놀이를 잃었고 어른들은 놀이를 잊었다.

놀이가 회복되어야 할 그 무엇이 된 지금 ‘루덴시아’는 유럽의 문화와 예술을 담은 놀이터가 되고자 한다.

자연 속 유럽의 어느 마을을 닮은 이곳에는 아주 오래된 것으로부터 최첨단의 유로피언 문화와 예술이 있다.

손으로 만지고 놀며 상상의 날개를 펼치던 장난감들 

또 다른 세상으로 안내하던 자동차와 기차, 트램 모형, 지직거리지만 따뜻함이 묻어있는 소리를 들려주던 LP, 

불편하지만 정겨움이 배어있는 추억 속 생활소품들, 공간의 품격을 빛내주던 아름다운 예술작품들, 

쉼과 여유를 맛볼 수 있는 광장과 분수, 자연 속 시간의 흐름을 담아낸 정경과 빛의 조화를 더한 야경까지

유럽의 문화와 예술이 물든 형형색색 조각들은 호모 루덴스의 놀이터에서 모자이크처럼 맞춰진다.

선명하지만 차가운 디지털로 둘러싸인 일상에서 벗어나 

투박하지만 따사로운 아날로그 감성과 영감을 되살리는 루덴시아에서 누군가는 아련한 추억을 떠올리고 

누군가는 오래된 익숙함에서 새로움을 발견하며

누군가는 낯선 것이 주는 호기심으로 상상의 여행을 떠나고 

누군가는 여유와 포근함을 느낄 것이다.

아름다운 자연 속 유럽의 문화와 예술이 어우러진 루덴시아에서

놀이가 선사하는 즐거움, 낯선 새로움, 배움의 기쁨을 향유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Moments in Ludensia

bottom of page